備忘log

90년대에 프로그래밍을 하셨던 분들이라면
COBOL 이라는 언어를 들어보셨을 것입니다.

오늘 문득 유닉스 서버에서 파일 및 디렉토리를 하다가
예전의 웃지 못할 (울뻔한) 기억이 생각 나더군요.

COBOL 의 여러 컴파일러 중에 가장 대중화(?) 되었던 것이 RM/COBOL 입니다.
소스코드는 CBL 이라는 확장자를 가지고 있고,
소스파일들을 컴파일하기 위해서는 rmcobol 이라는 명령어를 사용해야 합니다.

벌써 10년도 지난 이야기입니다만,
대학교 1학년 때, 학교 주전산기 몇 대를 관리하였는데
IBM RS 장비였고, 운영체제는 AIX였습니다.
이 장비에 교직원들 근태 및 급여를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돌렸었는데
바로 이 RM/COBOL 로 작성되어 있었습니다.

주말에 전산실에 남아서 밤샘 폭주 코딩을 하고 컴파일을 하려고 다음의 명령어를 입력했지요.

% rm cobol ooo.cbl ooo.cbl ooo.cbl .....

rmcobol 이라고 입력해야 하는데, rm cobol 이라고 입력했던 것입니다. ㅠㅠ
한순간의 실수로 18시간에 가까운 작업이 물거품이 되어 버렸지요...

그 뒤로는 .cshrc 나 .profile 에 항상 alias 로 rm = rm -i 옵션을 무조건 지정해 줍니다.
(리눅스들은 디폴트 더군요... ㅎㅎ 저 같은 사람들이 많았나 봅니다...)

1000개에 가까운 디렉토리 및 파일을 다 정리하면서
'만약 이거를 날리뿌마 우째야 되노' 라는 생각을 계속 하다 보니
문득 위의 에피소드가 떠 오르더군요..

요즘은 mc(midnight commander)를 쓰긴 합니다.. ㅎㅎ
2009/02/04 19:07 2009/02/04 19:07

trackbacks

trackbacks rss

http://blog.piano000.net/trackback/90


facebook comments


  1. sonok0716 2009/11/05 21:08
    M/D R
    데이타 분석작업을 해야 하는데 옛날 사람이라 아는게 cobol밖에 없습니다.
    rmcobol 이라는걸로 한번 해 보려는데 pc에서 환경set-up을 어찌 해야 하는지 좀 도와주실수 있는지요??
  2. pcworkss 2010/11/17 10:27
    M/D R
    그시절 IBM RS장비는 유닉스라 rmcobol이 있었군요..
    전 AS/400장비라 다른곳은 다 RPG로 작업하는데 저희만 cobol로 해서 이게 어디 oem변종 cobol인지 메뉴얼만 붙잡고 고생한기억이 생생한데..!! 그래도, 장비는 최고였는데..

Leave a Comment